프로그래머의 기획,etsy의 시작

프로그래머의 기획,etsy의 시작

프로젝트를 발주 받으면 팀을 구성하는데, 보통의 경우 프로젝트 매니저(pm), 프로그래머, 디자이너의 삼위일체 구성이 된다. 기획자 해당되는 프로젝트 매니저는 구성원들과 함께 큰 그림과 작은 그림을 함께 그리며 프로젝트를 진행시키는 위치라서 역할과 책임감이 더 하다. 힘든 경우가 있다. 외부의 클라이언트와 내부의 팀을 조율하면서 기획자가 갈팡질팡하면 프로젝트가 흔들린다. 문서인 기획서를 만드는 일과 기획을 잘한다는 것은 다른 의미이다. 정작 더 근본적인 문제는 프로그램을 모르는 기획자, 디자인을 모르는 기획자의 무리수에서 온다. 기획자, 프로그래머, 디자이너는 전공도 다르고, 사고 패턴도 다르고, 일하는 방식도 다르다. 메뉴얼에 기초하고 로직에 충실한 프로그래머가 좌뇌형에 가깝다면, 디자이너는 감성의 우뇌형에 가깝다. 그래서인지 프로그래머와 디자이너는 매번 싸우고, 대개의 경우 프로그래머가 양보하고 디자이너의 고집이 통과된다. 프로그래머 출신이면서 우뇌형 인간이 가장 좋은 기획자라고 생각한다. 고객이 결과물을 판단하는 첫 인상은 눈에 보이는 디자인이지만, 실제로는 하드웨어 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코딩(coding)을 담당하는 프로그래머의 창의력이 더 중요하다. 프로그래머 출신의 기획자는 해당 기술의 특성과 동향을 알고 있기에  구현가능한지를 판단할 수 있고, 클라이언트와 무리한 약속으로 프로젝트를 산 위로 보내는 위험을 막을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디자이너 출신의 기획자가 더 유리한 프로젝트도 있다. 구글이 프로그래머에, 애플이 디자이너에 더 역할을 부여한 결과물이라면 다소 과장일까. 프로그래머가 기획한 훌륭한 사례가 있다. 바로 etsy.com “지금 세계 경제와 사회는 논리적이고 선형적인 능력, 즉 컴퓨터와 같은 기능에 토대를 둔 정보화 시대에서 점차, ‘창의성’, ‘감성’. 그리고 ‘거시적 안목’이 중시되는 ‘개념의 시대’로 이동해 가고 있다. 그리고 논리적, 선형적 능력을 중시하는 기존사회는 왼쪽 뇌를 잘 이용하는 사람들이 주도했지만 새로운 시대는 감성적인 오른쪽 뇌를 개발하여 양쪽 뇌를 잘 활용할 줄 아는 사람들이 지배할 것이다. “ 다니엘 핑크의 새로운 미래가 온다(a whole new mind)  에 가장 가깝게 구현해 놓은 곳이 etsy.com이 아닐런지.   엣시는 ebay로 대표되는 기존의 오픈마켓의 카테고리 중에서 공예(handmade craft)에 해당하는 카테고리를 특성화 하였다.  Youtube  etsy나 etsy blog를 보면 감동이 느껴지기까지 한다.  엣시는 물건을 판다기 보다는 이야기를 파는 곳이라는...
한국에서 워드프레스 프로젝트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며

한국에서 워드프레스 프로젝트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며

중소형 웹사이트 제작 의뢰가 오면 클라이언트에게 거꾸로 꼭 물어보는 말이 있습니다. “홈페이지를 어떤 용도로 사용하려고 하시나요?” 가장 기본적인 질문이지만, 의외로 뜻밖의 질문을 받았다는 표정을 자주 경험합니다. 단순 온라인 카탈로그 용도인지, 더 나아가 회사의 영업이나 마케팅 등과 어떤 식으로 연결할 것인가를 알기 위함입니다. 웹사이트에 어느 정도의 비중을 두고 어떤 전략으로 홈페이지를 만드는지를 아는 것은… 작업의 규모와 비용 그리고 작업기간이 결정되는 이유이기도 하지만, 저의 입장에서는 어떤 툴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지…를 결정하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항시 문제가 생기는 부분인 제작 이후의 운영과 관리를 어떻게 잘 지원할 것인가를 판단하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중소형 회사의 경우 제작만 고민할뿐, 제작 이후의 운영과 관리에 대한 준비는 미처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기 때문입니다. 작업은 주로 제로보드, 그누보드를 사용하곤 하였습니다. 가끔 킴스큐 또는 텍스트큐브를 사용하기도 하고, 특별한 경우에는 유료 솔루션을 추천하거나, 다음이나 네이버의 블로그 또는 카페를 추천하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몇년 전부터는 거의 워드프레스를 사용합니다. 워드프레스를 알게 되면서 가장 놀랐던 점은 오픈소스로 공개된 워드프레스가 만들어 내는 파생시장의 규모가 어마어마하다는 점이었습니다. 예로, 웹디자이너는 워드프레스, 구글블로그(블로그스팟), 텀블러 등의 테마(또는 스킨)을 판매하거나, 프로그래머가 관련 플러그인을 제작판매하거나, 호스팅업체들이 관련 호스팅 상품을 서비스하는 등 다양한 수익모델이 활성화되어 있음을 보았습니다. 국내의 제로보드, 그누보드, 텍스트큐브도 유사한 방식의 시도가 있었고 지금도 진행 중입니다만, 유료에 대한 망설임, 저작권상의  문제, 작은 시장 규모, 더 나아가 국내의 웹생태계가 이러한 흐름을 쉽게 인정하지 않는 점 등의 이유로 활성화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최근 워드프레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워드프레스를 이용한 수익모델을 갖고 있는 에이젼시들이 등장하면서 새로운 흐름이 형성되고 있는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워드프레스를 가지고 놀면서 느낀 점 중에서 국내에서 진행되었으면 하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테마 커스터마이징의 핵심은 css 입니다. 워프의 첫인상은 다양한 테마에 감동하고 플러그인이 주는 편리함입니다. 실제로 작업을 해보면, 웹표준? 검색엔진최적화? rss? 다 좋습니다만, 유감스럽게도 의뢰인은 대부분 디자인으로 평가하곤 합니다. 보통 디자인을 OK받고 코딩하는...